끈적 끈적한주의 - JN 6 : 24-35

나의 아주 좋아하는 지방의 샌디에고 빵 상점 (빵 & Cie)에서 빵

복음 JN 6 : 24-35

군중이 예수님도 제자도 거기에 없다는 것을 알았을 때,
그들 자신은 보트에 타기 시작했다.
예수를 찾으러 가버나움으로 왔습니다.
그들이 바다 건너에서 그를 만났을 때,
"랍비, 언제 여기에 왔니?"
예수 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아멘, 아멘.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네가 흔적을 보았으므로 너는 나를 찾고 있지 않다.
그러나 당신이 떡을 먹고 충만했기 때문에.
멸망하는 음식에 대해 일하지 마십시오.
그러나 영원한 생명을 위해 견디는 음식에 대해서,
사람의 아들이 당신에게 줄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 께서 그에게 인을 댔습니다. "
So they said to him, “What can we do to accomplish the works of God?”
예수 께서 대답하여 그들에게 말씀 하셨다. "이것은 하나님의 일 이니, 그가 보내신 자의 말을 믿으 라."
So they said to him, “What sign can you do, that we may see and believe in you?
당신은 무엇을 할 수 있나요? 우리 조상은 기록 된대로 광야에 만나를 먹었습니다.
그는 그들에게 하늘에서 빵을 주어 먹게했다. "
So Jesus said to them, “Amen, amen, I say to you,
하늘에서 빵을 주신 분은 모세가 아니 었습니다.
내 아버지께서는 당신에게 하늘로부터 참된 빵을 주 십니다.
하나님의 빵은 하늘에서 내려 오는 것입니다.
세상에 생명을 불어 넣는다. "

그래서 그들은 그에게 "선생님, 우리에게 항상이 빵을 주 시옵소서."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 께서 그들에게 말씀 하셨다. "나는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절대로 배고프지 않을 것이다.
나를 믿는자는 결코 목 마르지 않을 것입니다. "

핵심 단어

음식 사랑 | 라자냐 | 음식은 결코 영원하지 않습니다. 덩어리가주의를 얻기 | 예수님을 찾고 | 영원히 지속되는 음식

사랑의 음식

Who here has ever walked into a kitchen and smelled something cooking and had their stomachs growl? (ask what the kids smelled) The other day I walked outside my favorite local bakery, Bread & Cie, and the delicious smells almost pulled me inside!

Who here has a favorite meal that they always love to eat? (ask the kids for their answers) In my case that is an easy answer……Lasagna.

큰 넓은 국수. 내 집에서 만든 소스. 파르 메잔, 모짜렐라, 리코 타. 추가 된 회향이 많이 뿌려졌습니다. 신선한 시금치의 층이 요리되었습니다. 남자는 단지 그것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음식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굶주림에 대해 생각할 때 명백한 대답은 항상 음식입니다. 우리가 먹고 싶어하는 몇 시간마다 무언가. If you are rich, you still get hungry at meal times. And I’ve read of people who are very, very poor, where hunger is described like an ache in their belly that never goes away.

Regardless, hunger for food is a constant in each and everyone of your lives. And no matter how much we eat at any meal, it never lasts. We always long for more to eat.

덩어리가주의를 얻으려고

예수님은 그분을 따랐던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는 나를 보았다.
그러나 빵을 먹고 충만했기 때문에 예수는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기 때문이 아니라 먹이를주는 것이 그들의주의를 끌 것이라는 것을 알았 기 때문에 5000의 먹이기의 기적을 수행했습니다. KFC 나 Lasagne의 냄새가 당신의주의를 끄는 것처럼, 예수님은 자신의 삶에서 정말로 필요한 것을 그들에게 가르쳐 줄 수있을 정도로 오래주의를 기울이기를 원하셨습니다.

예수님을 찾고 있습니다.

This is really what Jesus wants from us. He wants our attention. He wants us to be looking for Him. But this search should not be something that happens and when we find Jesus, we move on to the next thing. Jesus wants us to 굶주림 그분과 그분의 말씀을 위해. 그는 우리가 그분의 가르침에 대해 더 많이 알기 위해 그 아픔을 우리 뱃속에서 갖기를 원합니다. 식사를 마치고와 마찬가지로 짧은 시간 동안 만족할 수도 있습니다. 곧 배가 고프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정말로, 내가 Lasagne를 먹고 난 후에, 나는 영원히 가득 찼다 - 그것이 다시 배 고팠던 결코이 얼마나 끔찍한 것 일까?

We should think of Jesus’ teachings a bit like this. Every lesson we learn about His word, we might have our spiritual hunger satisfied for a short time. Hopefully, after Church, you think about the teachings a bit and let it percolate in your brain. Hopefully – sometimes it gives you a few “ah-ha” moments where it brings you closer to a better understanding of your faith. But what Jesus wants is that we are hungry for His word the next time we go to church. And the next time we learn more about God. And the next. and the next. There is so much to learn from the Word of God, that we can never be filled.

영원히 지속되는 음식

그러면 예수님 께서 말씀하신이 마지막 문장에서 무엇을 만들 것입니까? "나는 생명의 떡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굶주 리지 않을 것이고,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 마르지 않을 것이다. "

음식에 대한 굶주림과 배움에 대한 굶주림과 달리 예수님은 큰 구멍 in our lives. The hunger and the thirst in each of us that only the divine God can fill it. This hole is where we need God to dwell personally with us. This is where we hunger for meaning for our lives and thirst for a connection to something bigger than our lives. This something is God – Jesus, God in human form. He is the bread of life, whose sacrifice for our sins gives eternal meaning to our lives and provides us with a personal connection with the Father. Jesus is the answer to filling this emptiness that we hunger and thirst for.

이 항목에 게시했습니다 어린이 설교. 즐겨 찾기에 고유 주소.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표시됩니다 *